홈 > 연구원소개 > 일하는 사람들
일하는 사람들
 

현재 '금속노조 노동연구원'은 원장을 포함해 3명의 상임연구위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3명의 객원연구위원이 함께 활동하고 있습니다.

상임연구원

안재원 연구원장

1987년부터 안양지역에서 활동을 시작했으며 경기서부EYC를 창립하고 홍보부장과 회장을 역임했습니다. 이후 경기남부지역에서 현재까지 20년간 노동운동을 하고 있습니다. 1992년 안양노동정책교육실 창립에 참여했고 1993년부터 2008년까지 실장으로 활동했습니다. 또한 노동자교육센터 교육위원, 금속노조 현장전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연구원에서는 자동차업종, 임금, 현장활동 등에 대한 연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홍석범 연구위원

2003년부터 여러 노동조합 현장연구에 참여해왔으며, 2012년부터 금속노조 연구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중앙대 사회학과에서 석사과정을 마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주요 논문으로 “정규-비정규 노동자 연대에 관한 연구”(2010, 석사논문), “산별노조 현장간부 재생산의 위기와 현장조직력 약화”(2015, 한국사회학) 등이 있으며, 연구원에서는 철강업종, 복수노조, 작업장 숙련체제, 미조직 조직화 등에 관한 연구를 맡고 있습니다.

엄재연 연구위원

부산대 사회학과에서 산업․노동사회학을 전공했습니다. 비정규 노동과 노동자계급 연대에 대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조선업종 사내하청을 소재로 석사학위논문을 썼고 동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이후 “조선산업 사내하청 실태와 조직화 방안”, “중형조선소 경영현황과 고용안정 방안”, “구조조정기 조선산업 노동시장 구조개편과 정책과제 연구” 등 조선업종 연구 프로젝트에 주로 참여해왔습니다. 현재 연구원에서는 산별노조 발전전략위원회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비상임연구원

박종식 연구위원

고용, 노동시장, 노동과정 및 노사관계에 대해 사회학적인 관점에서 공부를 했습니다. 비정규 고용문제 전반에 대한 관심에서 한국통신 계약직을 주제로 석사논문을 썼고, 이후 제조업 원청-사내하청 관계와 산업재해를 주제로 연세대 사회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제조업 중에서도 조선산업과 원하청 산업안전보건 문제에 천착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산업 및 사회구조의 변화가 고용에 미치는 영향과 새로운 고용관계의 등장에 꾸준한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황현일 연구위원

노동사회학, 산업사회학, 사회발전론 분야에 관심이 있고, 2016년 GM 관련 연구로 서울대 사회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1999년 이후 서울대 사회학과 석사 과정에 진학한 이후 여러 노동조합 관련 연구를 진행해왔습니다. 대우조선, 철도공사, 서울지하철, 외투기업, 한국지엠 등에 대해 연구 경험이 있으며, 최근에는 모기업 GM의 글로벌 전략의 변화 그리고 한국 자동차 산업의 기술 변화와 고용 전망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경근 연구위원

서울대 사회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습니다. 석사학위 논문은 현대자동차 노동조합 운동에 대한 연구입니다. 종업원이 노동자가 되는 과정과 노동자들이 집합적 힘으로 모이는 과정에 대해 관심이 있습니다. 또한 한국 노동운동의 역사에서 하나의 흐름을 이루었던 급진적이고 전투적인 진영이 가졌던 가치와 한계, 그리고 현재 시점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는지에 대해 관심이 있습니다.